[소강석 목사의 영성의 샘] 인격인가, 쓰임 받음인가
[소강석 목사의 영성의 샘] 인격인가, 쓰임 받음인가
  • 기독신문
  • 승인 2019.04.0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나는 최근 백악관을 방문하여 트럼프 대통령의 대외협력 소통 비서관인 멜리사와 종교담당 비서관인 아만다를 만나 북핵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그리고 지난 미국 국가조찬기도회 때 트럼프 대통령의 ‘목회자들의 설교의 자유’에 대한 연설을 듣고 너무 감동을 받았다고 하였다. 그랬더니 아만다 비서관이 자신이 그 원고를 썼다고 하는 것이다. 특별히 트럼프 대통령께서 대학가에서 자유롭게 전도할 수 있는 법안에 서명을 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했더니 그것도 자기들이 건의를 해서 이뤄진 거라고 하면서 자신들이 디시전 메이커(Decision Maker)라고 하였다.

미국은 한동안 P.C(Political Correctness)운동이 주류를 이뤘다. 그런데 트럼프가 반 P.C운동을 하고 있다. 국가조찬기도회 설교에서도 “목회자들이 성경의 진리와 가치를 자유롭게 설교하는 데 지장 받지 않도록 보장하겠다”고 하였다. 그는 비즈니스맨이고 거칠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하나님이 이 시대에 그를 쓰고 계신다는 것이다. 오늘 우리도 인격의 고매함이 중요하지만 하나님께 쓰임 받는 것은 더 중요하다. 사실 트럼프도 하나님께 쓰임 받기 위해서 서원을 하였고 오랫동안 대통령 준비를 했다고 한다.

하나님께 쓰임 받기 위해서는 서원하고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대는 얼마나 쓰임 받기 위한 준비와 몸부림을 치고 있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이승희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2192 표지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