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한국교회가 사는 길

개혁된 교회는 항상 개혁되어야 한다. 이는 말씀의 왜곡으로 교회가 그 본질에서 떠났을 때 외쳤던 종교개혁의 모토이다. 지금 한국교회는 개인주의 대중주의 물량주의 세속주의 외형주의 기복주의 등의 파도에 침몰되면서 신학이 제거된 목회 추구와 신적 질서를 상실한 신학에 의해 무너지고 있다. 그동안 한국교회는 성장이라는 화려한 목표를 이루어내면서 물량주의와 물질주의에 빠져 교회 위기라는 심각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

작금의 한국교회 강단에는 수많은 이질적 요소들이 있는데 이 모든 것들이 물질주의와 연결되어 있다. 소유를 최고 가치로 삼는 물질주의는 복음과 말씀을 변질시키는 데 앞상 섰고 이것과 쌍둥이인 기복주의와 번영신학이 한국교회를 변질시키는 주요인들이 되었다. 특히 기복주의는 1970년대 이후 근대화 과정에서 한국교회 강단의 중요한 특징이 되었다. 기복주의는 황금만능주의라는 옷을 입고 기독교 복음을 왜곡시키는 데 앞상 섰고 이는 번영신학이라는 다른 복음을 만들어 냈던 것이다.

번영신학에 뿌리를 내린 설교는 영적 축복과 물질적 축복을 동시에 누리는 것을 하나님의 뜻이라고 가르쳤고 이 가치관은 기독교 신앙과 복음을 심각하게 왜곡시키는 데 앞장섰다. 성경은 신실한 신앙인에게 번영을 주시는 하나님을 말씀하지만 섬김의 삶과 헌금 생활을 통해 항상 그 같은 복을 누릴 수 있다고 가르치는 것은 성경적 메시지와는 거리가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지금 한국교회 강단은 목회 성공주의와 물량화 된 외형주의에 좌지우지되고 있다.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성장과 부흥이 된지 오래이다. 교회 성장의 중요성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다. 물량적 성장을 성공으로 이해하는 세속적 가치관이 설교자들을 사로잡으면서 목회 성공을 이룬 후 교회의 오너처럼 행세하는 각종 비리가 오늘날 한국교회의 병리현상이 되어 이 사회의 지탄거리가 되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다시 맑아져야한다. 중세 교회의 타락도 물량주의와 물질주의 앞에서 변질되면서 영혼을 구원하는 교회가 괴물로 변질하여 타락의 늪에서 무너진 것 아닌가.

말씀으로 돌아가야 한다. 교회 지도자들이 말씀으로 돌아가지 않는 한 교회를 향한 이 사회의 원성은 식지 않는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진리에 대한 목마름이 목회자에게서 사라지면 교회가 무너진다는 것을 잊지말고 생명력 있는 설교로 시온의 영광이 빛나는 시대를 만들어가자.

기독신문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