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
"전문위원으로 이단·사이비 연구 철저히"이단대책위원장 이종철 목사 선출

총회이단(사이비)피해조사대책위원회가 11월 8일 총회회관에서 103회기 첫 전체회의를 열어, 위원장에 이종철 목사(두란노)를 선임하는 등 새 임원회를 조직했다.

전체회의 소집자인 이종철 목사가 이대위원 전원의 동의를 얻어 위원장에 선임됐다. 이어 부위원장 원철 목사(대전예원) 서기 이억희 목사(예담) 총무 황석산 목사(큰숲) 회계 박주일 장로(큰숲)로 임원회를 꾸렸다. 또한 연구위원장에 박철수 목사(새능력) 조사위원장에 홍재덕 목사(예만)를 선임했다.

위원장 이종철 목사는 “우리 교단의 신학을 잘 세우고 교단과 한국교회를 보호하는 이단대책위원회로 이끌겠다”면서, “총회 수임안건 외에 교단 마크를 도용하고 사칭하는 신천지 위장교회에 법적 제재를 가하고, 신학대 교수와 이단대책전문가를 전문위원으로 모셔 이단·사이비 연구를 면밀해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송상원 기자  knox@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