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문화
‘쉐퍼드콰이어’, 부산국제합창제 동상
▲ 부산국제합창제에서 동상을 수상한 쉐퍼드콰이어.

기독교대한감리회 목회자들로 구성된 쉐퍼드콰이어(단장:김학중 목사)가 10월 20일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2018 부산국제합창제’에서 팝&가스펠 부문 동상을 수상했다.

부산국제합창제는 (재)한국합창조직위원회(공동조직위원장:변원탄, 도용복)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등이 후원해 진행하는 행사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 더욱 알려진 권위 있는 경연대회다. 올해로 14회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지난 10월 17일에서 20일까지 4일간 부산 영화의전당과 소향시어터 등지에서 열렸다. 12개국에서 50개 팀 2100명이 참가해 클래식 혼성, 클래식 동성, 민속/전통, 팝&가스펠, 청소년 등 5개 부문을 겨뤘다. 쉐퍼드콰이어 합창단은 이 중 팝&가스펠 부문에 참가하여 여타 유수한 합창단을 제치고 동상을 수상(상금 2000달러)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쉐퍼드콰이어는 70여 명의 기독교대한감리회 목회자들로 구성된 남성합창단으로, 지난 2011년에 창단한 이래 매년 여의도 KBS 홀과 경기도 문화의전당 대공연장 등에서 정기연주회를 열어 왔다. 서울남부구치소와 평화의집 등에서는 다양한 재능기부 콘서트를 개최하면서 한국을 대표하는 남성합창단으로 성장했다.

처음 참여한 경연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하게 된 쉐퍼드콰이어 합창단 김학중 단장은 “바쁜 목회 활동 가운데 아름다운 합창을 위해 노력해온 70명 단원과 임원, 그리고 기도로 후원해 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앞으로 더욱 노력해서 세상에 감동과 사랑을 전하는 합창단이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박용미 기자  mee@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