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사학분쟁조정위, 총신 임시이사 파송 결정총회 · 총신 추천인사 배제 ... 2~3주간 본인동의와 신원확인 거쳐 확정
▲ 8월 27일 총신 임시이사 선정을 안건으로 사학분쟁조정위원회가 진행되고 있다. 이날 위원회는 총신임시이사 15인을 선정했다.

총신대학교에 임시이사가 파송된다.

사학분쟁조정위원회(위원장:이헌환 교수, 이하 사분위)는 8월 27일 서울교육대학교에서 제149차 회의를 갖고 총신대 임시이사 선정의 건을 심의 의결했다.

선정된 임시이사는 2~3주간의 본인 동의 및 신원확인 절차를 거친 뒤 최종 확정된다. 임시이사는 교수, 회계사, 법조인, 교육행정가 등이며 총회나 총신대 측이 추천한 인사들은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의 일정에 따르면 임시이사는 9월 중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임시이사들은 예결산 집행, 교원 임명, 신임총장 선출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임기는 최대 3년이다. 학교가 안정되고 임시이사가 임무를 마치면 신임 이사 선정은 각계의 추천을 참고해서 사분위가 결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충헌 기자 missio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충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