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일반
“고귀한 생명나눔, 기적의 반세기”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50주년 맞아 기증인 초청

헌혈 및 장기기증 등 생명나눔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박진탁·이하 본부)가 50주년을 맞이했다. 본부는 7월 23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신장기증인, 뇌사 장기기증인 유가족 및 이식인과 그동안 생명나눔운동에 힘을 모아 준 각계각층 인사들을 초청해 ‘생명나눔 50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기념행사에 앞서 마련된 생명나눔 사진전에서는 50년 동안 생명나눔운동이 걸어 온 발자취를 생생히 느낄 수 있게 했다. 감사예배에서는 본부 명예 이사장 김해철 목사는 ‘Go&Do의 기적 반세기’라는 설교를 통해 고통받는 이웃들을 향한 생명나눔의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50주년 행사에 참여한 기증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어서 고귀한 사랑을 실천한 생명나눔 주인공들과의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세계 최초로 진행된 릴레이 신장이식 수술의 주인공 11명과 생면부지의 타인에게 부부가 모두 신장을 기증한 부부 신장기증인 8쌍,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부자기증인, 자매기증인, 모자기증인 등이 한자리에 모여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뇌사 장기기증 유가족 대표로 미국 유학 중 장기기증을 한 고 한봄이 씨의 아버지 한정남 명예이사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94년 고 한봄이 씨는 미국유학 중에 교통사고를 당해 뇌사판정을 받았다. 생전 장기기증 의사를 밝혔던 한 씨의 뜻을 이어 부모는 장기기증을 결정했고 미국 땅에서 장기기증 수술을 진행해 미국인 5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했다. 뿐만 아니라 한 씨의 시신은 어머니의 모교인 이화여대 의과대학에 기증됐으며, 조의금 전액을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에 기증해 ‘사랑의 뼈은행’ 설립에 기여했다.

한편, 박진탁 이사장은 이 날 50년간의 시간을 담은 책 <생명을 살리며 사랑을 전하다>의 출판기념회도 함께 가졌다.

박진탁 이사장은 “50년 동안 뿌려 온 노력과 열정의 씨앗이 하나 둘씩 싹을 틔우는 모습을 볼 때 가장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 계속될 생명나눔운동에도 더 많은 열매가 맺혀 장기부전 환지들에게 큰 희망을 선사하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미영 기자 chopi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