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일반
“공동체지향 목회는 시대의 부름”목회사회학연구소, 사회적 목회 콘퍼런스 열어

“섬김 통해 지역과 사회 공동체성 강화해 나가야”

기독교가 비판받는 상황에서 복음을 전하기 위해 다양한 목회 방법이 나오고 있다. 카페와 도서관을 소통의 매개로 사용하고, 지역아동센터와 방과후학교 등을 통해 접촉점을 삼기도 한다. 최근에는 지역 속에서 교회가 플랫폼 역할을 하는 ‘마을목회’까지 주목받고 있다. 조성돈 교수(실천신대)는 이런 새로운 목회의 형태를 ‘사회적 목회’라고 정리했다.

목회사회학연구소와 굿미션네트워크는 공동으로 7월 9일 성락성결교회(지형은 목사)에서 ‘사회적 목회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콘퍼런스는 10일 오후 5시까지 진행한다.

콘퍼런스 첫 발제자로 등단한 조성돈 교수(목회사회학연구소장)는 ‘사회적 목회란 무엇인가?’란 주제로, 사회적 목회의 의미를 설명했다. 조 교수는 “한국교회가 시대의 변화 속에서 다양한 사회적 목회의 가능성을 열어가고 있다”며, “사회적 목회는 교회 내적인 공동체성을 넘어 사회의 공동체성에 이바지하고, 지역 사회와 더불어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정리했다. 그는 “세상으로 나아가는 사회적 목회는 현 시대의 부름”이라고 강조했다.

그렇다면 사회적 목회는 어떻게 해야 할까. 방식은 교회가 속한 지역에서 찾아야 한다. 카페와 도서관, 지역아동센터와 사회적기업 등 그 방법은 무궁무진하다. 중요한 점은 그 일을 통해서 ‘지역 사회를 섬기고, 섬김을 통해 지역과 사회의 공동체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카페교회가 사랑방 역할을 하면서 지역의 취약계층을 돌보는 일을 하고, 교회의 작은도서관이 이주민 노동자를 위한 한글교실을 운영하는 등 ‘사회성’을 강화하는 것이다.    

콘퍼런스는 첫날 이일하 이사장(굿미션네트워크) 손봉호 교수(고신대 석좌) 등의 발제에 이어 사회적 목회를 펼치는 교회들의 사례발표도 진행했다. 자살예방 사역으로 생명목회를 이루는 도림감리교회, 지역을 위한 엔지오 사역을 펼치는 덕풍동마을쟁이, 작은도서관 운동을 펼치는 안양 신광교회 등은 교회가 지역 사회를 변화시키는 주역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박민균 기자 mi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회사회학연구소#굿미션네트워크

박민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