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교육부, 총신이사 청문회 개최...김영우 총장 불출석지적사항 이행, 학내사태 등 질문...재단이사 "이사승인 취소 부당" 항변
▲ 재단이사들이 교육부 청문회 요구에 정부세종종합청사에 입장하고있다.

교육부(장관:김상곤)가 6월 29일 정부세종종합청사에서 총신대 전현직 재단이사들을 불러 청문회를 가졌다.

비공개로 2시간 가량 진행한 청문회는 교육부가 선임한 모 변호사가 주재했으며 참석요청을 받은 18인의 총신재단이사 가운데 14명이 출석했다. 김영우 총장은 불출석했다.

▲ 청문화가 열렸던 세종시 교육부 청사건물.

재단이사들에 따르면 교육부 선임 변호사는 총신대 재단이사들이 교육부의 감사결과 및 시정사항을 이행했는지 질문했다. 이에 대해서 재단이사회 측 자문변호사가 지적사항을 성실히 이행했다는 모두발언을 했다.

이어 교육부 변호사는 총신의 정관개정, 총장 재선임, 학내사태에 대해 질문했다. 재단이사들은 "재단이사회는 법적으로 잘못한 일을 하지 않았으며 현 총신사태는 총회의 정치싸움이며 주도권 다툼에서 비롯됐다"라고 답변했다.

한 재단이사는 "현 이사 가운데 10명이 2017년 8월에 취임승인을 받았다"면서 "그런데 총신의 문제로 지적된 것들은 거의 그 이전에 발생한 일들"이라고 말했다. 재단이사는 "취임승인 전에 일어난 사건들에 대해서 책임지고 사퇴하라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호소했다.

청문의 결과는 향후 한달 전후로 교육부에 전달될 것으로 알려졌다. 청문회는 통상 이사승인 취소의 전 단계로 취급돼왔다. 청문회 결과에 따라 일부 또는 재단이사 전원의 해임이 가능한 상황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노충헌 기자 missio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충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