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교육부, 총신문제 청문회 총장·재단이사 출석통지29일 오후 4시 개최 ... 임시이사 파송 가능성 관심 쏠려

교육부(장관:김상곤)가 6월 12일 총신대 법인과로 공문을 보내, 6월 29일 오후 4시 교육부에서 총신대 문제 청문회를 개최한다고 통지했다. 교육부는 총신대 김영우 총장, 재단이사 및 감사, 전직이사장 등 18인에게 청문회 참석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교육부는 총신 재단이사회에 특별감사결과를 통보한 뒤, 6월 8일까지 시정결과를 보고하라고 요구했었다. 이에 대해 재단이사회는 6월 1일 회의를 열고 교육부가 최종 결정을 유보해줄 것을 청원했다.

따라서 이번에 교육부가 청문회 개최를 진행하는 것은 재단이사회의 요청을 거부한 것이며 임시이사를 파송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교육부의 통보에 대해서 총신신대원신학원비상대책위원회는 “6월 29일 청문회 개최까지 재단이사 직무는 (다시) 정지된 상태”라면서 “청문회 이후 7월 말 사학분쟁조정위원회가 소집되어 임시이사 파견을 상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충헌 기자 missio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충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