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일반
총회정책 순회공청회 시작
▲ 총회정책연구위원회 첫 총회정책 공청회에서 김한성 목사가 목회매뉴얼 집필 및 제작방향에 대해 발제하고 있다.

총회정책 지역순회 공청회가 시작됐다.

총회정책연구위원회(위원장:전인식 목사)는 6월 11일 서대문교회(장봉생 목사)에서 서울서북지역을 대상으로 첫 번째 총회정책 공청회를 열었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현재 정책위가 비중 있게 준비하고 있는 ‘목회매뉴얼의 집필 및 제작 방향’과 ‘총회회관 건축과 총회의 비전’을 주제로 한 내용을 다뤘다.

공청회에서 목회매뉴얼 집필진인 김한성 목사(성산교회)가 100문 100답 형식으로 발간되는 목회매뉴얼의 전반적인 내용과 집필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참석자들은 목회에 있어 각종 행사와 집례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설교문 수록 필요성 등을 제안했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총회회관신축준비위원회 서기 김기철 목사(정읍성광교회)는 총회회관 신축 또는 재건축 등은 교단 위상과 미래 청사진에 연계한 통시적 관점에서 진행되어야 한다는 필요성을 제안했다.

정책위의 공청회는 12일 대전중부교회(조상용 목사), 14일 광주중앙교회(한기승 목사), 15일 나눔과섬김의교회(이경구 목사)에서 계속된다. 공청회에서는 목회매뉴얼 제작방향, 총회회관 건축 외에도 농어촌교회 재산관리법에 대한 내용도 다룬다.

김병국 기자 bkkim@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