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총학생회 수업거부 결의 "비정상 학내상황 알린다"[해설]임시총회 압도적 찬성 "총장사퇴·정관회복 관철까지"...불이익 최소화 노력

총신대학교 총학생회(회장:김현우)가 4월 3일 수업거부를 공식 결의한 것이, 교육부의 총신대 실태조사 결과에 일정한 영향을 끼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총신대 총학생회는 4월 3일 종합관에서 '수업거부를 총신대학교 학부의 입장으로 표명할 것인가'를 안건으로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전체 학생을 기준으로 한 정족수 255명을 넘은 570여 명의 학우들이 임시총회에 참석해, 420명(77.64%)이 찬성표를 던졌다. 반대는 69표, 기권은 6표가 나왔다.

이번 결의로 이미 전체 수업거부를 진행했던 신대원, 일반대학원 5개에 이어, 학부에까지 수업거부가 확산됐다.

총신대 총학생회는 앞서 3월 8일 임시총회에서 수업 거부에 대한 의견을 물었으나 부결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임시총회에서 수업거부가 전격 결의된 배경에는 교육부에 학내 상황이 정상적이지 못하다는 인식을 심어줌과 동시에, 집단적 결의를 통해서 복학 및 재수강을 할 때 개별 학생들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막아보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또 두 차례의 용역동원과 학생 사찰문건 유출설 등도 학생들에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총신대 총학생회는 이날 임시총회에서 기타 안건으로 보직교수들의 사퇴를 요구키로 했으며, 휴학 및 수강철회 기간 연장 안건도 통과시켰다.

김현우 총학생회장은 "보직교수들이 사표를 제출했다고 하지만 실제적으로는 업무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보직교수들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하기 위해 결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김 학생회장은 "이번 임시총회의 수업거부 결의를 교육부가 귀기울여주기를 바라며, 총학생회는 총장 사퇴와 정관회복이라는 요구조건이 관철될 때까지 수업거부를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신대 관계자는 "학생들이 요구한 휴학 기한 연장 건은 교무위원회 결의를 통과해야할 사안이며 교육부에도 질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보직교수들이 사표를 제출하고도 내적으로는 직무를 계속하고 있다고 하는데, 사표 수리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업무를 하지 않으면 직무태만으로 평가받을 수 있다"면서 "현실적인 사정을 헤아려 달라"고 말했다.

노충헌 기자 missio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충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