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7신] 교육부 총신대 실태조사 마무리재정·인사·학사 전반 조사 ... 재단이사들 "용역동원 주체는 김 총장"

교육부가 3월 28일로 총 7일간 총신대학교에 대한 실태조사를 마무리했다. 학교 관계자들에 따르면 교육부 조사단은 4월 4일까지 조사 보고서를 작성한 후 장관에게 보고할 계획이다. 장관 보고가 끝나면 보고 내용을 학교로 보내 30일간 재심의 의견 개진 시간을 준 뒤 이를 참고로 최종 결론을 공개할 계획이다.

교육부 조사단은 조사기간 동안 총회장 전계헌 목사, 총신대 재단이사회 박재선 이사장, 김영우 총장 및 총신대 교직원 등을 불러 학교 재정·인사·학사 등과 관련된 자세한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 교육부의 총 7일간에 걸친 총신대 실태조사가 끝났다. 조사에 응했던 재단이사들은 3월 18일 총신대에 용역을 부른 것은 김영우 총장이라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김 총장이 지난주 교육부 조사를 위해 학교에 왔을 때의 모습.

이 과정에서 재단이사들은 3월 18일 총신대에 용역을 동원한 주체가 누구이며 왜 용역 동원 때 이사들이 동행했는지에 대해서 질문을 받았다. 복수의 재단이사들은 교육부 조사에서 "용역은 김영우 총장이 부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또 재단이사들은 용역동원이 있었던 날 총장의 연락을 받고 사당동으로 갔었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앞서서 재단이사들은 3월 18일 용역 동원이 있었던 날, 총신대 학생들에게 용역 철수를 종용받자 자신들은 "모르는 일"이라고 말한 바 있었다.

한 재단이사는 "용역 동원 건은 사당동 진입 이전부터 총장이 의지를 밝혔으나 반대의견이 많았던 사안"이라면서 "용역 동원은 시기를 놓친 일이었으며 결과적으로 잘못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용역 동원 건 외에 교육부 조사관들은 교직원들에게 총신대 유정욱 교수가 제기한 김 총장의 교비횡령 의혹건과 총신대 총학생회장이었던 최대로 씨의 신대원 입학 취소 및 재합격, 교수 채용 등에 대해서도 질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수협의회 관계자는 "교육부 관계자와 대화 중에 임시이사 파송 절차에 대한 설명을 듣기도 했다"면서 교육부가 김 총장의 거취에 대해 엄중하게 다룰 가능성이 있다는 기대를 나타내기도 했다.

반면 모 보직교수는 "김영우 총장에 대한 혐의가 아직 재판 중이거나 뚜렷이 드러난 것이 없기에 별다른 제재조치는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나타냈다. 한 직원은 "당사자가 기억하지 못한 자료까지 요구하는 것을 보면서 교육부가 철저히 준비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소감을 말하기도 했다.

이제 교단과 학교는 각각 교육부의 조사결과를 기다리면서 이후의 경우의 수들을 준비하고 있다. 학교측은 재단(법인)이사회 차원에서 5인전권위원회를 구성해서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편목 입학 및 수업관련 백서를 준비하는 동시에 총회장 전계헌 목사와의 대화 의사를 공개적으로 표명하기 시작했다.

반면 총신대 학생들은 교육부 조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수업거부 운동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당분간 학교 상황은 현재와 같이 답보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노충헌 기자  missio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충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