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1신] 교육부, 총신대 실태조사 시작20일 사무관 파견, 진행여부 물어 "총장사태, 운영 전반에 대해 조사"

교육부가 총신대학교에 대한 실태조사를 시작했다.

교육부는 3월 20일 오후 2시 40분경 박현득 사립대학정책과 사무관을 사당동 총신대로 파견해서 조사를 위한 사전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박 사무관은 교직원들이 임시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는 제2종합관으로 가서 총신대 법인 및 행정 책임자들을 먼저 만났다. 박 사무관은 면담에 앞서서 “내일부터 조사가 가능한 지 여부를 보러왔다”면서 "학교 관계자 모든 분들의 협조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 사무관은 이어 학생대표들과 면담을 했으며 이후 양측의 연석회의를 주재했다. 박 사무관은 조사를 위해서 교육부에서 통지문을 보낸 바와 같이 수감 자료와 컴퓨터 7대 등의 장비가 구비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면담을 마치고 나온 함영용 대학부총장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이라면서 “조사를 위해서는 종합관 4층의 전산실이 복구되어야 하며 행정사무실과 법인사무실이 있는 종합관 1~2층도 개방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교육부 조사관이 교내로 들어오기 전부터 총신대학교 교직원과 학생 500여 명은 오전부터 기도회를 갖고 조사시간인 2시가 임박하자 교내에 플래카드와 피켓을 들고 200미터 여를 도열했다. 학생들은 박 사무관의 차가 진입하자 총장 퇴진과 정관회복의 구호를 외치면서 그를 따랐다.

첫날 조사에 앞서 교육부는 지난 3월 19일 총신대학교에 통지문을 보내 “총신대 사태의 발단이 된 총장 사태 등과 관련하여 제기된 민원과 총신대 운영 전반에 대해 실태조사를 하겠다”고 통보한 바 있었다.

20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조사는 이재력 사립대학정책과 과장을 비롯한 8인의 교육부 직원들이 학교로 나와 그동안 제기된 각종 민원의 사실 여부 확인, 학사 인사 입시 운영 현황, 회계(재산) 관리 현황, 이사회 운영 전반을 살필 예정이다.

교육부의 이번 조사는 그동안 총신대가 받아보지 않는 광범위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서 조사결과에 따라 학내 사태에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4시 30분 현재 교육부 사무관과 양측의 협상이 30여분째 이어지고 있다.

 

노충헌 기자  missio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충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