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총신, 출구가 안보인다

수강신청·수업 거부 잇따르며 학사일정 마비
용역동원 논란에 교수·직원 ‘총장 결단’ 촉구
“외부인사 참여는 사태해결 도움 안돼” 지적도

 

▲ 임시로 개설된 수강신청 홈페이지.

총신대학교의 학사일정 차질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학부의 경우, 1월 29일 종합관 전산실 서버가 다운됨으로 수강신청이 한차례 연기됐다. 학교측은 최근 임시홈페이지를 개설하고 학생들에게 문자를 보내 3월 3일부터 5일까지 수강신청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총신대학교 총학생회는 수강신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총학생회는 “학교 교무팀이 전산 서버가 복구되지 않으면 모든 학사 행정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가 갑작스레 수강신청을 공지했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또 “이번 임시수강신청은 수강정정이나 초과학점 신청 등을 반영할 수 없는 문제가 있다”면서 “이렇게 수강신청이 되어 개강이 될 시 정상적인 학사진행이 바로 될 수 없음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신대원의 경우도 3월 6일부터 9일까지 양지캠퍼스에서 개강수련회를 시작으로 학사일정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총신신대원 비대위는 “2017년 11월 임시원우총회의 결의에 따라 2018년 1학기에도 수업거부 결의상태는 유효하다”면서 수업을 거부할 뜻을 보였다. 또 3월 6일부터 9일까지 양지 백주년기념예배당에서 비대위 주최로 ‘총신 정상화를 위한 총회 목회자후보생 기도회’를 개최하겠다고 공지했다. 현재 사당동 종합관과 양지 백주년기념예배당은 학부생들과 신대원생들에 의해 점거되어 있는 상황이다.

학부와 신대원의 수업거부는 ‘총장 퇴진’까지 학사일정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목적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런데다가 지난 2월 24일 자정쯤 사당동 캠퍼스에 19명의 용역이 들이닥친 사건이 발생해서 상황이 더욱 악화됐다는 분석이다.

당시 김영우 총장은 경찰에게 요청해서 총장실에서 빠져나갔으며 마침 같은 시간대에 용역들이 지하비상로로 종합관에 침투하면서 학생들과 물리적인 충돌이 빚어졌다. 이 사건을 계기로 학생들은 사당동 종합관 전체 점거를 결정했으며 24시간 기도회 및 매일 저녁 7시 외부인사 초청 기도회를 시작했다.

▲ 총신대 교수 61명이 용역동원 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김영우 총장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교수 61명도 3월 2일 ‘최근 벌어진 학내 사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란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학교의 최종 책임자인 총장은 용역동원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장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교수들은 “최근의 학사행정 파행으로 인해 학생들이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으며 그 책임은 근본적으로 총장과 재단이사회에 있다”면서 “총장과 재단이사회는 정관을 원상대로 복구하고 재정 및 인사비리 의혹 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발적으로 퇴진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2월 28일에는 총신대에 오랫동안 몸담아온 팀장급 직원들이 ‘용역동원에 대한 우리의 경고’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서 눈길을 끌었다. 시니어 직원 11명은 “2월 24일 용역동원 사태는 다시 반복되어서는 안될 치욕적 사건”이라면서 “이는 반 기독교적 사고방식이고 인간으로 지켜야 할 기본적인 선을 넘어선 것”이라고 규정했다. 직원 대표들은 “용역동원의 책임자는 총신을 떠나야 한다”면서 “이 모든 학내 사태의 발단은 근본적으로 총장에게 있는 바, 총장은 즉시 학생들과의 대화에 응하여 본인의 진퇴를 결단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총장과 총회장간의 대화를 통해서 문제를 해결토록 해야 하며 외부 인사들이 학생들이 주최하는 기도회에서 말씀을 전하는 것은 사태해결에 도움이 안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노충헌 기자 missio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충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