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일반
“신앙선배의 애국애족신앙 바르게 계승하자”전국 각지서 3·1운동 기념행사 잇따라

100주년을 한 해 앞둔 삼일절을 맞아 믿음의 선배들이 보여준 애국신앙을 계승하려는 교계 행사들이 이어졌다.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전계헌 최기학 전명구 이영훈 목사)과 평화와통일을위한연대(이사장:박종화 목사)는 3월 1일 종교교회에서 한국교회 3·1절 99주년 기념예배와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기념예배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전계헌 총회장의 사회로 최기학 총회장(예장통합)이 ‘거룩한 교회, 다시 세상 속으로!’란 제목으로 설교하고 전명구 감독회장 축도로 드렸다. 최 총회장은 3·1운동의 정신을 상기하며 “거룩한 교회는 세상 속으로 들어가 세상을 변화시키는 역할을 감당한다. 민족의 문제를 가슴에 품고 행동하는 교회가 되자”고 권면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회원 교단,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YWCA연합회 등으로 구성된 한국기독교3·1운동100주년위원회(상임의장:윤경로)는 2월 28일 서울 남대문교회에 모여 ‘3·1운동 99주년 한국기독교 연합예배’를 드렸다. 참석자들은 성경 말씀과 독립선언서를 짝지어 낭독하며 민족의 자주와 독립을 외친 선배 신앙인들의 뜻을 기렸다.
유경재 목사(안동교회 원로)의 ‘삼일운동과 한국교회’라는 제목의 설교 후 모든 참석자는 ‘함께 드리는 기도’를 통해 △자기의 목소리를 잃어버린 사람을 위해 △전쟁이 아닌 더불어 흔쾌한 평화가 세워지도록 △역사 앞에 떳떳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기를 한 목소리로 기도했다.

▲ 대구지역 교회들이 제99주년 3.1절을 맞아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3.1운동 재현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역교회들을 중심으로 한 기념행사도 눈길을 끌었다. 대구광역시장로회총연합회(회장:박영해 장로) 주최 대구3·1만세운동 기념예배 및 재연행사가 3월 1일 대구제일교회와 대구 시내 일대에서 열렸다. 특히 이날 행사를 위해 신명고등학교 전교생과 계성고등학교 한 학년 전원이 참석해, 99년 전 대구의 만세운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선배들의 애국정신을 계승하는 모습을 보여 주목을 받았다.
예배와 기념식에 이어 대구제일교회를 시작으로 청라언덕, 섬유회관, 한일로를 거쳐 국채보상운동공원까지 재연행사를 가졌다. 참가자들은 공군군수사령부 군악대를 따라 ‘대한독립만세’ 등을 외치며 시가행진을 펼쳤다.

3·1운동100주년전북기독교기념사업위원회전주YMCA는 3월 1일 전주중부비전센터에서 ‘독립에서 평화와 통일로!’를 주제로 삼일운동 99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광익 목사(전주비전교회) 인도로 진행된 개회예배에서 성인대표 박상희 소장, 청년대표 정우주 씨, 청소년대표 박정규  군이 기념사업위원회 출범선언문을 낭독하며 한반도 평화의 도구로 헌신할 것을 다짐했고, 남북교류와 평화운동을 위해 헌금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군산3·1운동기념사업회(회장:김영만 목사)는 3월 1일 구암교회 군산제일중고(옛 영명학교) 영광여중고(옛 멜볼딘여학교) 등에서 시민과 학생 10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만세행진을 시작으로 삼일절 기념식과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를 열었다.
만세운동 발원지인 구암동 군산삼일운동100주년기념관 광장 앞에서 출발한 만세행렬은 군산경찰서 앞을 지나 시내로 행진을 계속했고, 군산제일고 문인욱 군과 영광여고 이가연 양의 선창으로 만세삼창을 하며 해방조국을 위해 헌신한 선열들의 뜻을 기리고 민족통일과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했다. 군산지역 삼일운동 기념행사는 구암교회에서 기념예배(3월 4일)와 학생 그림·글짓기대회(3월 24일) 등으로 이어지며, 한 달 동안 역사사진전도 마련된다.

목포지역 삼일절기념예배는 목포기독교교회연합회(회장:양호산 목사) 주최로 2월 28일 목포 새한교회(박수현 목사)에서 열렸다. 이날 예배에서는 권용식 목사(성문교회) 인도로 국가와 민족 그리고 목포시를 위해 기도하는 시간이 마련되었으며, 박홍률 목포시장의 축사와 만세삼창 등의 순서가 이어졌다.

▲ 경기도 화성지역 교회들이 제99주년 3.1절을 맞아 3.1운동 재현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화성 교회들은 3·1운동 기념관 건립운동을 펼치기로 해 주목을 받고 있다. 화성시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권순웅 목사)와 화성시(시장:채인석)는 2월 25일 협성대학교 대강당에서 ‘제99주년 3.1운동 기념콘서트’를 열고,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내년에 기념관을 착공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3·1운동 기념콘서트는 박영식(병점상동교회) 손문수(동탄순복음교회) 조시현(화산장로교회) 이규현(은혜의동산교회) 목사가 기미독립선언문을 낭독하고, 배우 한인수 장로와 김민정 권사의 3·1운동 시낭송 및 주다산교회 성가대의 찬양 등으로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태극기를 들고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99주년 3·1절의 의미를 되새겼다.

▲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구국기도회는 “개헌반대” “문재인 대통령 퇴진” 등 정치적인 구호로 가득 찼다.

한편 3·1절 당일 극우 기독교단체들이 광화문 교보문고 일대에서 개최한 ‘3.1절 구국기도회 및 범국민대회’는 4만여 명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모여 ‘태극기 집회’를 방불케 했다. 목숨 바쳐 독립을 외쳤던 선조들을 생각하기보다 현 정권을 규탄하고 참석자들을 선동하기에 주력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청교도영성훈련원 한국교회언론회 등이 참석단체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전광훈 목사는 “대한민국 건국은 교회가 해낸 것”이라며 “다 망한 나라를 교회가 살려놓으니까 청와대 임종석 등 주사파가 나라를 다 먹은 줄 안다. 착각하지 마라. 대한민국은 목사와 장로들이 지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지금까지 교회를 대항하는 어떤 세력과 맞서 져 본 적이 없다. 공산주의와도 싸워서 이겼다. 어디라고 덤비냐”고 큰 소리를 쳤다.
이후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등 보수권 인사들이 차례로 강단에 올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옹호하고 현 정권을 비난하는 언사들로 목소리를 높였다.

기독신문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3·1운동

기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