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선한 영향력 끼치는 인재 되세요"교회자립개발원, 미자립교회 목회자자녀 120명 장학금 전달

18개 교회, 27개 노회, 증경총회장, 개인 후원 동참

교회자립개발원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자립교회 목회자자녀에게 희망을 선사했다.

교회자립개발원(이사장:오정현 목사)는 2월 27일 미자립교회 목회자 대학생자녀 120명에게 1인당 200만원씩 총 2억40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장학금은 성적장학금(19명)과 비전장학금(101명)으로 나눠, 성적장학금은 교회 연예산 1억원 미만 교회 목회자자녀들에게, 비전장학금은 연예산 3000만원 미만 교회 목회자자녀들에게 전달했다. 교회자립개발원은 요건에 해당하는 목회자자녀들로부터 신청서를 받아 공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105개 노회에서 120명의 학생들을 선발했다. 교회자립개발원은 미자립교회 목회자들에게 실제적 도움을 주고, 목회자자녀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103명에게 2억600만원을 전달했다.

이번 장학금은 광염교회 광주동명교회 계산교회 금광교회 남서울교회 대구동신교회 대구범어교회 대전남부교회 대전새로남교회 목포사랑의교회 람원교회 부전교회 운화교회 울산대영교회 인천제2교회 사랑의교회 새에덴교회 수영로교회 등 18개 교회와 27개 노회, 그리고 개인 후원 등으로 마련됐다. 특별히 증경총회장 박무용 목사와 김선규 목사는 총회장 재임 당시 판공비 전액을 모아 미자립교회 장학금으로 기탁했다. 교회자립개발원은 또 노회 실행이사회비 전액을 목회자자녀 장학금으로 사용했다.

교회자립개발원은 2월 27일 사랑의교회에서 장학증서 전달 감사예배 및 전달식을 갖고 미자립교회 목회자와 자녀들을 격려했다. 이사장 오정현 목사는 감사예배 설교를 통해 “하나님 나라는 겨자씨와 누룩과 같아서 작지만 전체에 선한 영향력을 끼친다”며 “비록 작고 부족하지만 하나님 나라를 위해 귀하게 쓰임 받을 수 있도록 순도를 유지해 나가자”고 권면했다.

감사예배에는 총회총무 최우식 목사도 참석해 축하 인사를 전했다. 최 목사는 “교회자립개발원이 큰 씨앗이 돼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하고,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에게 “다음 세대를 책임지고 나갈 버팀목이고 디딤돌임을 기억하고, 부모님이 신앙을 잘 전수받아 세계 속에 쓰임 받는 존재들이 되라”고 격려했다.

교회자립개발원의 장학 사업은 미자립교회 목회자 가정들에 큰 격려가 됐다. 올해 대학에 입학한 박기람 군(논산세미교회)은 “입학금이 430만원이나 돼서 큰 부담이 됐는데, 이번에 장학금을 받게 돼 깊이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전주에서 교회를 개척해 11년째 사역하고 있는 김동한 목사(전주반월교회)는 “미자립교회 목회자에게 자녀 학비는 경제적으로 가장 큰 부담”이라며 “교회자립개발원이 미자립교회의 마음과 형편을 살펴주셔서 고맙다”고 말했다.

교회자립개발원은 장학금 후원에 동참해 준 교회와 노회, 목회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앞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자립교회 목회자들이 자녀 교육에 대한 부담을 덜고, 목회자자녀들에게 꿈과 용기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준영 기자 joshua@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