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총신 유정욱 교수, 김영우 총장 형사고발교비횡령 혐의 고발 ... 비대위 총장퇴진 외치며 교내점거 돌입

총신대학교 유정욱 교수가 2월 23일 총신대 종합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월 24일 김영우 총장을 교비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유 교수는 고발장을 통해서, 김 총장이 지난 2013년 총신대학교 평생교육원 관계자로부터 현금 수천만원을 교부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교비회계 수천만원을 선물비로 사용하거나 변호사 선임료로 지출했다면서 이는 배임수재 또는 업무상 횡령이라고 강조했다.

유 교수는 "나는 교수직을 걸고 이 자리에 섰다"면서 "확실한 근거자료가 있기에 김 총장이 사법부의 판단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유 교수의 고발 내용이 밝혀지자 총신대총학생회와 총신신대원비상대책위원회는 김영우 총장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면서 학교 전면 점거에 돌입키로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학생과 직원 간 폭행시비가 발생해서, 경찰이 출동하기도 하는 등 학교는 혼란 가운데 빠졌다. 현재 김영우 총장은 총장실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학생들은 총장이 밖으로 나와서 사퇴를 표명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노충헌 기자 missio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충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