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재경호남협 대표회장 윤익세 목사“하나님의 부르심에 하나가 되자”

재경호남협의회가 2월 23일 서울 중구 그랜드 엠버서더호텔에서 제18회 정기총회 및 신년하례회를 열고 총회와 한국교회를 하나로 묶는 사랑의 사도가 되기로 다짐했다.

이날 대표회장으로 선출된 윤익세 목사는 “호남협의회 발전을 위해 목사님뿐만 아니라 장로님들을 특별히 섬기겠다”면서 호남 출신 장로를 대상으로 위로회를 갖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18년 동안 재경호남협의회를 이끌어 주신 하나님과 동역자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건강한 총회와 교회가 되도록 서로를 돌보는 협의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한 회기 동안 대표회장으로 섬긴 김희태 목사는 “인생의 마지막 때에 천국에서 우리를 반갑게 맞아주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면서 사명에 헌신하자. 건강하고 주님 안에서 승리하는 축복의 삶을 살자”라고 인사를 전했다.

정기총회에 앞서 드린 예배는 윤익세 목사 사회, 수석운영회장 양성수 장로 기도, 실무회장 정영교 목사 성경봉독, 증경회장 소강석 목사 설교, 증경총회장 서기행 목사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소강석 목사는 “교권다툼 이념갈등 등으로 한국교회가 내부적으로 무너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하나님의 부르심 안에 우리 모두는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재경호남협의회가 총회와 한국교회 안에 갈라진 틈을 하나로 엮는 사랑의 리더십을 발휘하자”고 권면했다.

국가와 총회를 위해 뜨겁게 기도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김상현 목사) △호남인을 위하여(송정현 장로) △총회의 안정과 건강한 발전을 위해(정영기 목사) △나라의 정치적 안정과 경제발전을 위해(윤창규 목사) △총신을 위하여(윤금종 목사) △협의회 발전과 회원 교회의 부흥을 위해(서재운 목사) △회원 교회의 부흥을 위해(김홍재 목사) 기도했다.

이밖에 김삼봉 정평수 박보근 오범열 김영남 서홍종 목사가 참석자들을 격려했으며, 백남선 공호영 김달수 최우식 남서호 한종욱 이은철 민찬기 목사, 기독신문사장 남상훈 장로가 이들을 축하했다. 또한 실무회장 김문기 장로가 특송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이어 회록서기 김종택 목사 인도로 신년하례를 진행했으며, 정기총회를 통해 신구임원을 교체하고 2018년도 사업계획을 통과시켰다.

▲대표회장:윤익세 목사 상임회장:김상현 목사 김문기 장로 수석실무회장:이은철 목사 이재천 장로.

정형권 기자  hkjung@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