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
총신재단이사회, 교수협 압박하나대립각 세웠던 소속 교수들 징계 예고 '논란'

총신재단이사회(이사장:박재선 목사)가 총신대 교수협의회 소속 교수들을 징계할 것으로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교단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김영우 총장 재선출을 감행한 총신재단이사회가 대립각을 세웠던 교수들에 대한 압박에 나선 것으로 파악된다.

총신재단이사회는 김영우 목사를 총장으로 재선출했던 12월 15일 이사회에서 ‘오정현 학사문제 관련 교수 징계’를 비롯해 ‘교수협의회 성명서 관련 조사’ ‘저서 및 논문 표절 교수 조사’ 등의 안건을 다룬 것으로 확인됐다.

‘오정현 목사 학사문제 관련 교수 징계’는 이미 조사를 마치고 징계 여부만 남겨놓은 상태다. 총신재단이사회는 지난 9월 ‘합격무효처분 무효확인청구소송(2017가합500582)’에서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승소한 이후, 곧바로 이와 관련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총신재단이사회는 약 2개월간 조사를 진행한 결과 오정현 목사 학사문제에 연루된 교수들을 확인했고, 그 교수들의 거짓 증언이 재판에 영향을 끼쳤다고 판단하여 해당 교수들의 징계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징계 대상은 총신대 교수 6~7명 선이다. 조사위원장 문찬수 목사는 “징계위원회를 소집해 징계를 할 지, 사법당국에 고소할 지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 해당 교수들에 대한 징계가 확정되면 기자회견도 열 계획도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총신재단이사회는 교수협의회 성명서와 저서 및 논문 표절 교수에 대해서도 각각 조사위원회 구성을 결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목할 점은 총신재단이사회가 다룬 3개 안건 모두가 총신대 교수협의회 소속 교수들을 겨냥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영우 총장 재선출이라는 1차 과제를 마친 총신재단이사회가 이어 학내 김 총장 반대세력에 대한 견제와 압박에 돌입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대해 교수협의회 소속 모 교수는 “현 재단이사들은 총회에서 인정하지 않는 이들이다. 또한 총신을 이끌만한 지도력과 리더십도 없는 인물들이다. 이번 교수들에게 징계 및 조사 결정도 총신재단이사회의 수준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비판하면서, “총신재단이사회와 맞서면서 언제든 징계 등 공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정당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송상원 기자 knox@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