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김영우 총장 재선출, 총회 기만”총회임원회, 총신재단이사회 강경 대응 결의

총신재단이사회가 15일 김영우 목사를 4년 임기의 제7대 총장으로 선출한 것과 관련, 총회임원회가 “명백한 총회결의 위반이자 기만”이라고 비판하고 강경 대응키로 했다.

총회임원회는 15일 오후 1시 총회회관에서 제12차 회의를 열고, 김영우 목사를 총장으로 재선출한 총신재단이사들에게 대해 총회결의 정신과 총회실행위원회 결의에 따라 확실한 제재를 가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방법은 총회장과 서기, 부회록서기에 맡겨 다루기로 했다.

임원들은 또 그동안은 총신재단이사회와 일정 부분 대화 창구를 열어놨으나, 이사회가 총회임원회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김영우 목사를 총장으로 재선임한 이상 강력한 조치가 뒤따를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 총신재단이사회 개최 이틀 전에 이를 감지한 총회임원회는 총회장과 서기 명의로 총신재단이사장(박재선 목사) 앞으로 공문을 보내 “김영우 총장 임기는 2017년 12월 16일자로 만료됐으며, 김영우 총장은 그 임기를 연장하거나 재선임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고, 총신재단이사들이 이를 이행하지 않을 시 그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밝혔다.

총회임원회는 2018년 1월 4일 오후 2시 총회회관에서 총회실행위원회를 열어 총신 사태에 대한 총회임원회의 대응과 총신운영이사회의 대응을 보고하고 대책을 논의키로 했다. 또 총신사태로 인해 총신신대원 졸업예정자들의 강도사고시 응시자격 취득에 문제가 없도록 하는 내용의 운영이사회 대책을 그대로 받아 총회실행위원회에 보고키로 했다. 지방신학교(칼빈 대신 광신) 졸업자들에 대한 특별교육 진행의 건은 실행위원회에 보고하되, 이수 학생들의 학적관리 등 법적문제들에 대한 구체적 대책은 운영이사회가 세워 보고토록 지시키로 했다.

이밖에 총회임원회는 기독신문에 총회 결의에 위배되는 총신 관련 모든 광고(성명서, 입장 발표 등)는 게재를 금하도록 요청키로 했다.

한편, 총회장과 총무는 18일 예정이었던 오만 청해부대 방문을 취소하고 18일부터 20일까지 사랑의교회 안성수양관에서 열리는 ‘총신 비상사태 회복을 위한 금식기도회’에 참석키로 했다.

조준영 기자 joshua@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