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일반
화순전원교회 예배당 전소 "도움 절실합니다"
▲ 화재로 3층짜리 예배당 내부가 전소된 화순전원교회.

겨울을 앞두고 화순전원교회(전몽섭 목사)에 날벼락 같은 사건이 일어났다.

수요예배 후인 11월 8일 한밤중에 화재가 나 3층짜리 예배당을 전소시킨 것이다. 정신질환을 앓는 한 주민이 일으킨 불은 건물 내부는 물론이고 강대상을 비롯한 예배 집기와 물품들까지 모두 태우고 말았다.

예배가 끝난 심야시간이라 건물 안에 아무도 없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 하지만 추운 날씨가 시작될 무렵 일어난 화재로 보금자리 같던 예배당을 통째로 잃은 전몽섭 목사와 교우들은 겨우살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하는 걱정으로 그야말로 망연자실이다.

“아무런 대책이 없습니다. 무엇 하나 남아있는 게 있지를 않아 당장 돌아오는 주일을 어떻게 맞아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철거하고 새로 건물을 지어야 하는 상황인건 확실한데 무엇을 어떻게 시작해야할지 난감할 뿐입니다.”

현재 화순전원교회에는 20여 명의 성도들이 출석 중이다. 대부분 노령층이라 교인들 스스로 교회에 닥친 어려운 국면을 풀어나갈 힘이 없다. 때문에 소속된 동광주노회(노회장:이승범 목사) 동역자들이 동분서주하며 대책을 세우는 중이다.

전몽섭 목사는 형제 교회들의 도움이 절실하다면서, 작은 농촌교회가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후원계좌:농협 623027-56-030411(예금주:전몽섭).

정재영 기자  jyjung@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