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일반
기독대학 “종교개혁 정신 계승”500주년 맞아 개혁자 후예 사명 충실 다짐

기독교대학들이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들을 개최하며 개혁자들의 후예로서 이 땅에서 본분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숭실대학교(총장:황준성)는 10월 30일 학교 한경직기념관에서 기독교학대학원(원장:이철)과 높은뜻광성교회(이장호 목사) 공동주최로 ‘다시 스스로 개혁하는 교회를 위하여’라는 주제의 심포지엄을 종교개혁 500주년 및 숭실대 개교 120주년 기념행사로 개최했다.

▲ 숭실대학교 기독교학대학원과 높은뜻광성교회가 공동개최한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심포지엄.

이날 주제강연에서 김회권 숭실대 교목실장은 ‘호세아의 종교개혁강령’이라는 제목으로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는 한국교회는 돈과 권력을 섬기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으로 충만한 광야교회가 되어야 한다”며 “광야의 영성으로 가난한 이웃을 돌보는 공동체가 바로 교회”라고 말했다.

이용주 기독교학과 교수는 ‘루터신학에 나타나는 신앙과 실천의 관계에 관한 연구’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신앙을 바탕으로 이웃을 섬기는 행위는 그리스도인 안에 신앙이 생동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실천에 대한 관심의 회복이야 말로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우리가 재발견해야 할 종교개혁의 유산”이라고 실천 신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평신도의 눈으로 보는 한국교회 개혁’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높은뜻광성교회 이종철 집사는 ▲말씀이 삶이 되는 전략 ▲사역마당 공모전 등의 마당 강화 전략 ▲비전 공유 전략 ▲대안적 공동체 형성 전략 ▲리더십 재생산 등의 교회분립 전략 등을 교회개혁 방안으로 제시했다.
한일장신대(총장:구춘서)는 10월 31일 학교 예배당에서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전북지역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루터의 핵심적 개혁사상 중 하나인 ‘만인제사장’을 주제로 다루었다.

차정식 교수가 진행한 이날 세미나에는 한일장신대 신학부 박영호 교수와 김은주 교수가 각각 ‘만인제사장론과 선교적 교회’, ‘만인제사장직 교리에 비추어 본 목회와 기독교교육의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으며, 박종숙 목사(전주중부교회)와 강무순 목사(군산 성원교회)가 논찬했다.

이어 세미나 참석자들과 한일장신대 재학생들이 함께 한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예배에서 구춘서 총장은 ‘왜 예수의 영이 허락하지 않는가’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빠른 속도가 경쟁력이었던 치타가 속도 때문에 멸종위기에 처해진 것처럼, 빠른 성장을 지향해온 한국교회도 같은 운명에 처해있다”면서 “다시 복음의 본질로 돌아가 반성하는 교회가 되자”고 역설했다.

한남대학교(총장:이덕훈)는 11월 18일 학교 성지관에서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날 연주회에는 한남대 실레스트합창단과 안디무지크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가 무대에 올라 이재호씨의 지휘로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를 연주한다.

전주대학교(총장:이호인)는 부설기관인 호남기독교박물관에서 종교개혁 500주년 특별전 ‘오직 성경(Sola Scriptura)!’을 11월 24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종교개혁 정신을 화폭에 담은 최미정 화가의 <삼위의 춤(Perichoresis)> <하나님의 감동> 등 대작들이 소개되며, 종교개혁에서부터 초창기 한국 선교까지의 과정을 담은 자료와 유물들이 전시된다.

정재영 기자  jyjung@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