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매거진
[신학부로 넘어간 WEA] WEA 문제, 신학부서 1년 연구[제102회 총회특집] 주요결의 - 신학분야
▲ 제102회 총회는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는 동성애 문제에 개혁주의 신학에 입각해 단호한 입장을 취했다. 또 개혁주의 신학을 지켜가는 세계 교회들과 동반자 관계를 형성키로 했다. 사진은 제102회 총회총대들이 상비부 보고를 청취하는 모습.

제102회 총회에서 쟁점으로 떠오른 WEA(세계복음주의연맹) 문제를 신학부가 다룬다.

WEA 문제를 꺼내든 곳은 WEA대책위원회(위원장:나학수 목사)이다. 제102회 총회를 앞두고 1년간 WEA에 대해 연구한 위원회가 WEA와 교류를 금지하는 쪽으로 보고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그러자 총신대 박용규 교수 등 신학자들은 총회의 WEA 교류 금지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 자리에서 신학자들은 “WEA는 WCC 신학노선과 분명히 차별화되고 본질적으로 다른 세계적인 보수연합기관이다”면서, “총회의 WEA와 교류 금지는 신근본주의와 분리주의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소문처럼 WEA와 교류 금지는 아니었지만 위원회는 WEA와 교류 지양을 요청했다. 위원회는 “WEA는 기독교회가 처한 역사적 상황 속에서 사회적 이슈들의 해결을 위해 교회의 연대로 대처하고자 하는 목적을 가지고 출발했고, 세계 여러 나라 교회가 참여해 국제적인 조직으로 발전했다”면서, “그러나 외연 확장을 위해 기독교의 핵심 진리를 축소하고 연대를 도모하고, 더 나아가 WCC와 로마가톨릭과도 대화와 연대를 추구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위원회는 “WEA는 복음전도와 선교를 위한 목적을 쟁취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종교다원주의와 혼합주의의 위험에 빠졌고, 자유주의 신학을 표방하는 단체와 연합 및 이단을 포용하는 등 신학적 표방과 행동 노선에 있어 신뢰할 수 없게 됐다”며, “WEA와 교류를 지양해야 한다”고 보고했다. 또한 위원회는 차기 WEA대회를 앞두고 개혁주의 보수신앙 사수를 위해 1년 활동 연장도 청원했다.

위원회의 보고를 마치자 순간 총회현장에 정적이 흘렀다. 마치 총대들이 WEA에 대해 크게 관심도 없고 자세히 모르는 것 같았다. 이대로라면 총대들은 위원회 보고대로 허락할 것처럼 보였다.

그때 박성규 목사(부전교회)가 “총신대 교수들 중에는 위원회와 다른 견해가 있고, 위원회의 보고를 그대로 받으면 자칫 신학 충돌 우려가 있다”며, “WEA 문제를 신학부로 넘겨 다루자”고 제안했다.

결국 총대들도 박성규 목사의 제안을 받아들여, WEA 문제는 1년간 신학부에서 다루기로 했다.

기독신문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