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매거진
[개혁교회와 교류 확대] 세계개혁교회들과 동반자 관계 강화[제102회 총회특집] 주요결의 - 신학분야

앞으로 우리 교단과 세계개혁교회들과 교류가 확대된다. 총회는 세계개혁교회교류협력위원회(위원장:이상돈 목사)와 청원을 받아들였다. 위원회는 지난 회기 우리 교단과 교류가 가능한 세계개혁교회(교단)들을 조사해, 단계별 명단을 작성했다. 이번 위원회의 연구보고와 총회의 결의는 개혁주의 신학을 토대로 향후 우리 교단과 지속적으로 교류할만한 세계개혁교회들을 총정리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구체적으로 위원회는 교류가 가능한 교단들을 신학교 및 목회자 인준 등에서도 교류가 가능한 ‘동반자 관계 그룹’, 선교 현장에서 협력을 중심으로 교류가 가능한 ‘선교협력 교류 그룹’, 교단으로 인정하고 통상 교류를 하며 향후 선교협력으로 발전할 수 있는 ‘일반협력 교류 그룹’ 등 3단계로 구분했다.

최상급 교류 단계인 ‘동반자 관계 그룹’에는 멕시코민족장로교회(INPM), 페루복음개혁장로교단(IEPRP), 미국장로교회(PCA), 브라질장로교회(IPB), 세계개혁교회연맹(WRF), 정통장로교회(OPC), 세계한인예수교장로회(WKPC) 등 7개 교단과 단체가 포함됐다. ‘선교협력 교류 그룹’에는 남아공개혁교회(GKSA), 스코틀랜드자유교회, 네덜란드기독개혁교회(CGK), 북미기독교개혁교회(CRC) 등 4개 교단이 선정됐다. 마지막으로 ‘일반협력 교류 그룹’에는 일본기독교개혁파교회(RCJ), 연합개혁장로교회(ARPC),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등 3개 교단이 포함됐다. 위원회는 교단들을 연구하고 구분하는데 있어 ‘동성애 허락 유무’ ‘여성목사 안수 유무’ ‘WCC 가입 여부’ ‘가톨릭 직제일치운동 가입 여부’ ‘종교다원주의 입장’ ‘최근 주요 총회결의 사항’ ‘교단 공인 신학교 유무 및 신학 사상’ 등을 기준으로 삼았다.

이와 함께 총회에 이미 우리 교단과 사역교류협약서(MOU)를 체결한 멕시코민족장로교회 외에 미국장로교회, 브라질장로교회와의 MOU 체결을 요청하고, 페루복음개혁장로교회와의 MOU 체결 승인도 요청했다. 또 여러 ‘동반자 관계 그룹’ 교단들이 가입한 세계개혁교회협의회(WRF)에 우리 교단도 가입할 것을 청원해 허락을 맡았다. 위원회 보고가 채택된 만큼 추후 교단 간 MOU 체결은 총회임원회와 세계개혁교회교류협력위원회 차원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위원장 이상돈 목사는 “앞으로 MOU 체결은 동반자 관계 그룹에 배정된 교단과만 진행하고, 해외교단과의 모든 교류도 위원회 연구 보고 범위 내에서만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총회특별취재팀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총회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