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제102회 총회 속보
[제102회 총회 속보 12신] 이승희 목사 부총회장 당선장로부총회장 최수용 장로 당선, 새 임원 조각 완료

이승희 목사(동대구노회·반야월교회)가 목사부총회장에 당선됐다.

제102회 총회 임원선거에서 이승희 목사는 921표를 득표해, 557표를 얻은 김정훈 목사(남부산남노회·새누리교회)의 추격을 따돌리고 목사부총회장에 당선됐다.

장로부총회장은 820표를 얻은 최수용 장로(수도노회·열린교회)가 당선됐다. 최 장로와 경쟁한 이강봉 장로(동서울노회·개포동교회)는 658표를 득표했다.

서기는 단독 입후보한 권순웅 목사(평서노회·주다산교회)가 투표 없이 당선됐다. 또한 부서기 김종혁 목사(울산노회·명성교회), 회록서기 장재덕 목사(경동노회·영천서문교회), 부회록서기 진용훈 목사(서울강남노회·성림교회), 회계 서기영 장로(대전노회·대전남부교회)도 투표 없이 당선됐다.

부회계는 이대봉 장로(대구중노회·가창교회)가 855표를 얻어 623표에 머문 이시홍 장로(대구동노회·명일교회)를 제치고 당선됐다.

이날 임원선거는 전자투표로 진행됐다. 총회역사상 처음으로 도입한 전자투표는 약 2시간 10여분 소요됐다.

 

 

기독신문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