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매거진
[1인 1위원직 준수] 특별위원 ‘겸직과 독식’ 논란 종식해야[제102회 총회특집 주요쟁점] 1인 1위원직 준수

총회가 파한 후 교단의 중요한 관심사 중 하나는 누가 특별위원회에 이름을 올리느냐이다. 특별위원회 중에서 소위 돈이 되고 힘이 있는 곳은 더 경쟁이 치열하다. 이렇다보니 명단을 작성하는 총회임원회와 정치부에서는 임원들끼리 서로 얼굴을 붉히는 일도 심심찮게 생긴다.

더 큰 문제는 특별위원회에 총회 결의인 ‘1인 1위원직’ 원칙이 잘 지켜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101회기에는 좀 나았지만, 100회기의 경우 1명이 5∼6개 위원회에 들어간 경우도 있었고, 2개 이상에 배정된 사람도 10명 이상이 됐다. 한 노회에서 무려 5∼8명이 위원회에 배정되는 경우도 있었다. 반면 50여 노회는 단 한 명도 특별위원회에 들어가지 못했다.

이렇다보니 총회가 특별위원회를 남발한다는 지적도 있다. 특별위원 자리를 만들기 위해 별 필요 없는 특별위원회를 만든다는 것이다. 제101회기만 해도 상설위원회를 제외하고 특별위원회만 30개에 달하고, 그중에는 상비부와 업무가 겹치는 곳이 적지 않았다.

특별위원들이 바뀌는 것도 아니다. 소위 총회에서 정치께나 하는 인사들은 거의 매년 빠짐없이 특별위원에 등재되고 있다. 이렇듯 1인 1위원직 원칙을 무시하고, 힘 있는 정치 인사들이 자리를 독식하는 현상은 매년 이어져 오고 있다. 최근에는 총회임원들이 상설위원회에 당연직 위원으로 들어가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

특별위원 겸직과 독식은 전체 총대들에게 상대적인 박탈감을 일으킬 뿐 아니라 형평성에도 문제가 된다. 전문성을 고려하지 못하는 것은 두말 할 필요가 없다. 전체 총대들을 대상으로 전문성과 관심사를 파악하기 어렵다면, 적어도 추천 받는 과정에서 전문성을 고려하고, 그 후에 지역과 노회 등을 안배해 모든 노회가 교단을 섬길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이 같은 건설적인 풍토를 만들기 위해 적절한 제재도 요청된다. 이번 102회 총회에는 몇몇 노회가 총회특별위원회 1인 1위원회를 헌의하고, 이를 어길 경우 공직 정지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위원 겸직과 독식을 방지하는데 총대들의 관심이 요청된다.

총회특별취재팀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02회 총회특집#1인 1위원직

총회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