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매거진
[총회와 총신대 문제] 교단 화합 위한 협상, 모양새는 갖췄다[제102회 총회특집 주요쟁점] 총회와 총신대 문제

‘강경책 아닌 타협’ 주장 힘 실려 … 총회 개회 전 천서문제 해결에 ‘주목’

총회와 총신의 힘겨루기는 회기 말 뜻밖의 사건이 터지면서 전환점을 맞이했다.
지난 8월 23일 총신재단이사회 재적이사 15인 전원이 총신측 추천 인사로 승인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지난 3년간 총회와 총신은 큰 입장차를 보이며 평행선을 달렸으나, 총신 쪽으로 힘의 추가 기울자 대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것이다. 102회 총회에서 총신 사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관심사다.

▲ 102회 총회 전후로 총신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교단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년 전으로 가보자. 101회기는 총회의 공세로 시작됐다. 101회 총회현장에서 총신측 인사들에게 대규모 치리가 가해졌다. 특히 총신재단이사장 대행 안명환 목사와 총신운영이사장 송춘현 목사는 면직-제명-출교 처분을 받는 수모까지 당했다.

하지만 총회의 강경책은 득이 아닌 독이 됐다. 총회 폐회 후에도 재단이사장 대행직을 수행한 안명환 목사는 총회결의에 상당한 불만을 드러냈다. 또한 총신 재단이사들은 총회측과 총신측으로 갈라서 대립했다. 관선이사 파송의 위기 속에서도 총회와 총신의 협상이 번번이 결렬된 것은 교단 원로급 목회자를 내몰았던 총회결의가 원인이 됐다. 교육부 청문회가 있기 전 소집된 이사회도 재단이사 선임을 완료하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교육부가 관선이사 파송 대신 총신 정상화로 선회하면서 고비를 넘겼지만, 그 이후에는 총회개방이사추천위원회와 총신재단이사회 그리고 교육부 사이에 삼각공방이 전개됐다. 그리고 개방이사추천위원회로부터 개방이사 추천 권한을 뺏은 교육부가 8월 23일 공석 중이던 개방이사 3인과 일반이사 7인을 승인하면서, 총신재단이사회 구성이 완료되기에 이른다.

교육부의 결정에 총회는 크게 반발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102회 총회에서 총신 재단이사들에 대한 치리를 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지만, 지난 3년간 효과를 거두지 못한 강경책 대신 타협책으로 사태 해결을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일부 총신 재단이사들은 총회와 화합을 할 수 있다면 재단이사직을 내놓겠다는 제안을 했다. 모 재단이사는 “총회와 총신이 합의에 이른다면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 총회에서 총신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인물만 추천한다면 백번 천번 양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 재단이사들은 세 가지 협상조건을 제시했다. 첫째, 총회가 총신재단이사와 소속노회의 천서 제한과 징계를 풀고, 102회 총회에서 총신 재단이사에 대한 징계가 아닌 수습과 화해를 위한 위원회를 구성할 것. 둘째, 지난 3년간 총회와 총신과의 협상에서 성과를 내지 못한 허활민 목사 등 총회 내 강경파를 협상테이블에서 배제할 것, 셋째, 총회가 총회 내 명망 있고 총신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인물을 재단이사로 추천할 것, 세 가지다.

총신재단이사장 대행 김승동 목사는 “총회와 총신이 더 이상 싸울 것이 아니라, 교단의 화합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노력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선규 총장과 총회임원들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9월 7일 임원회에서 전계헌 부총회장을 필두로 총신대책위원회 위원 5인을 총회측 협상단으로 선임했다. 일단 총회가 총신 재단이사들이 제시한 두 번째 협상조건에 맞춘 셈이다.

이렇듯 102회 총회를 앞두고 총회와 총신의 대화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단 총신 재단이사와 소속노회의 천서 문제가 걸려 있기 때문에 협상은 102회 총회 전에 시작되어야 한다.

총회특별취재팀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총회와 총신대 문제#제102회 총회특집

총회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