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매거진
[상비부 통폐합] 효율적 총회운영 논의, 절반의 성과만[제102회 총회특집] 101회기 주요 이슈

4개 결의 중 국내선교회 통합 연구 활발…‘국내선교부’ 신설 여부 주목

지난해 101회 총회현장에서 상비부 통폐합은 주목받는 이슈로 떠올랐고, 회기 내내 교단 내에서 관심을 받아왔다. 상비부 통폐합의 목적은 총회의 효율적 운영이다. 101회 총회는 중복된 업무와 부서를 통합하여 총회를 효율적으로 운영하자는 취지로, △교육위원회 통합 △군선교위원회 통합 연구 보고 △국내선교부 통합 연구 보고 △이단대책 상설위원회 신설 등 4개의 결의를 이끌어냈다.

1년이 지난 현 시점에서 상비부 통폐합은 절반의 성과만 거둔 상태다. 교육위원회 통합 건은 현재 교육국 안에 존재하지 않은 교재개발위원회를 결의 내용에 명시하는 오류를 범해 결의 자체를 재논의해야 할 판이다. 또한 총회군선교회를 통합 대상에서 누락시켜 결의 내용에 문제가 있던 군선교위원회 통합 건은 해당 부서 간의 입장차가 커, 통합 연구 1년 연장을 청원할 것으로 보인다. 이단대책 상설위원회 신설은 사실 기구 통합보다 기구 개편에 가까웠다. 따라서 이대위원을 대폭 교체하고 전문위원들이 전체 회의에 참여하는 선에서 이단대책 상설위원회 신설 건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국내선교회 통합만이 통합 연구를 가장 활발하게 진행했다. 국내선교부설치연구위원회(위원장:신규식 목사)가 해당 부서와 간담회를 갖는 등 연구를 적극적으로 진행한 결과, 국내선교부의 청사진이 그려냈다. 우선 국내선교부는 GMS와 같은 독립기관이 아닌, 상비부 형태로 신설된다. 총회결의에 명시된 전도부 농어촌부 이만교회운동본부와 더불어 교정선교위원회도 국내선교부에 포함시킨다. 아울러 이주민선교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하여, 국내선교부 안에 국내선교위원회 농어촌선교위원회 교회개척위원회 교정선교위원회 등 5개 위원회를 둔다는 계획이다.

국내선교부의 조직은 부장 서기 회계 총무를 임원진으로 하고, 각 위원회마다 위원장 서기 회계 총무를 선임한다. 실행위원과 부원은 타 상비부의 2배수를 둘 방침이다. 국내선교부설치연구위원회는 이와 같은 내용을 102회 총회에 보고하고, ‘국내선교부 신설’이라는 총회결의를 기대하고 있다.

102회 총회가 국내선교부 신설을 결의할 경우 다른 상비부 통폐합도 계속해서 논의될 전망이다. 반대로 국내선교부 신설을 불허한다면 그 순간 상비부 통폐합 논의는 1년 만에 자취를 감출 확률이 높다. 102회 총회 총대들이 총회의 효율적 운영이라는 취지를 살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총회특별취재팀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총회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