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
[제54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말·말·말

“시대와 사회 섬김은 하나님 백성의 적극적인 의무”

▲…총회장 김선규 목사가 개회예배 설교에서 종교적 열심을 넘은 시대정신과 실천을 강조해 눈길. 김 총회장은 시대와 사회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감당하지 않고 단지 하나님과 교회를 향한 열심과 열정만으로 신앙인의 의무를 다했다고 착각하고 있지 않은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

“교회가 변호사들 다 먹여 살린다”

▲…첫날 저녁집회에서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한 말. 지금 기독교계 법적 소송이 3000건에 이른다며, 서로 싸우고 재판하는 교회를 보면서 기독교 신앙에 매력을 느낄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개탄. 소속 교회들이 많은 만큼 소송 또한 끊이지 않고 있는 우리 교단 입장에서는 뼈아픈 자책이자 훈계일 듯.

“현대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설교는?”

▲…수요일 새벽기도회에서 정태영 목사(광주양림교회)가 설교 중에 던진 질문. 답은 ‘헌신하라’ ‘죄인이다’ ‘회개하라’는 설교. 정 목사는 TV에 나오는 설교를 보면 ‘회개하라’는 설교가 드물다며, 그렇다면 예수님이 계시던 당시 성도들보다 회개할 것이 없어 회개 설교를 안하는 것이냐며 꼬집기도. 목회자뿐 아니라 ‘회개하라’는 설교를 듣기 싫어하는 성도들도 새겨들어야 할 듯. 그는 이어 얼마 전 가까운 분이 음식을 먹다 기도(氣道)가 막혀 죽었다며, 이와 마찬가지로 성도들에게 기도(祈禱)는 호흡과 같으며, 기도하지 않으면 영적으로 죽은 것과 마찬가지라고 강조. 적절한 위트에 효과가 만점. “기도 막히면 죽는다.”

“미안하지만 진짜 교회가 없습니다”

▲…둘째 날 오후 트랙강의를 맡은 총신신대원 서창원 교수는 “한국교회가 세속주의에 빠졌다”고 지적하면서 하나님 중심, 말씀 중심, 공교회 중심의 교회는 찾아볼 수 없다고 단언. 진정한 개혁은 선언이 아니라 삶이라는 말도 덧붙여. 그의 회초리에 귀를 기울여야.

▲ 경중노회 관계자들이 주기철 목사 기념사업 추진을 위한 서명을 받고 있다.

“다들 어디 갔나?”

▲…둘째 날 트랙강의 강사로 나선 김인중 목사가 개회예배 때 본당을 가득 채웠던 목사 장로들이 트랙강의에는 불참했다며 쏟아낸 호통. 김 목사는 교회나 노회 돈으로 참석한 이들이 기도회 와서도 하나님 앞에 무릎 꿇지 않고, “정치하려고 왔냐? 관광하려 왔냐?”며 쓴소리 던져. 그는 이어 “한국교회는 사춘기”라며 한국교회는 130년의 역사를 지녔음에도 교회 안에서 목사와 장로가 여전히 치고 박고 싸우는 사춘기 중학생과 같다고 일갈. 그러면서 목사와 장로가 싸우기보단 소통하고 협력하여 교회다운 교회를 이뤄 사춘기에서 벗어나자고 조언해.

“십자가를 지고 가기보다 십자가를 타고 가려한 죄를 회개합니다”

▲…둘째 날 저녁집회 시간, 나태한 영혼을 깨운 송태근 목사의 설교가 끝나고 박성규 (부전교회) 류명렬(대전남부교회) 김태일(계산교회) 목사가 결단과 회개의 기도회를 인도. 기도자들은 한국교회 개혁과 갱신의 시작을 십자가를 지는 삶이라며 눈물로 기도.

“바로 우리가 하나님의 형상”

▲…마지막 날 새벽기도회에서 설교한 김대훈 목사(초량교회)는 세상 모든 종교에는 신전이 있고 거기에 신의 형상을 두고 있지만, 기독교는 별도로 하나님의 형상을 두지 않는다고 설명. 하나님을 믿는 우리 자신이 바로 거룩하신 하나님의 형상이라 강조한 김 목사는 날마다 자신을 십자가에 못 박는 삶에서 온전한 하나님의 형상을 구현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자고 강조.

“열매 맺기 위한 유혹 피하라”

▲…개혁교회가 개혁신학에 기초하지 않고 열매를 맺기 위해 세상적인 유혹에 빠지는 경우가 많다는 양현표 교수의 지적. 또한 교회가 자꾸 세상이 주는 재미와 경쟁하다보니 강단마저 세속화 되는 문제도 언급했는데. 역사가 증명하듯 한 순간의 유혹에 빠지기보단 정통 개혁신학을 유지할 때 보다 값지고 참된 열매를 맺을 수 있지 않을까.

“이벤트로 전락한 기도”

▲…폐회예배에서 부총회장 전계헌 목사의 말. 과거 한국교회는 기도의 불길이 꺼지지 않았는데, 이제는 특별기도회를 개최해야할 정도로 이벤트화 됐다고. 날마다 기도해야 하지만, 1년에 가끔 기도하는 이 세태를 어찌해야 할지. “기도를 멈춘 심령은 심장마비에 걸린 사람”이란 전계헌 목사의 일갈에 마음이 뜨끔.

특별취재팀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54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