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일반
세월호 유가족과 부활절예배

고난받는 이웃과 함께 드리는 부활절연합예배가 세월호 유가족과 함께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 대공연장에서 4월 16일 열렸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고난함께 등이 공동으로 드린 부활절연합예배는 2500여 명의 성도들이 참석해 부활의 예수님께서 세월호 유가족과 미수습자 가족과 함께 하셔서 위로해 주시길 기도했다. 특히 세월호 가족들과 시민 500명은 ‘4.16시민합창단’을 조직해 부활절예배 찬양을 드려 주목을 받았다.

▲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한국교회는 안산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과 함께 부활절연합예배를 드렸다. 부활절연합예배에서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 500명으로 구성된 ‘4.16시민합창단’이 특별찬양을 하고 있다.

세월호 4.16가족과 함께 하는 부활절연합예배는 세월호 희생자 유예은 학생의 할머니 이세자 씨의 기도로 시작했다. 이세자 권사는 “우리의 흐르는 눈물을 닦아주신 예수님, 부활의 소망으로 이끄시는 주님을 만나기 위해 여기에 모였습니다. 이제 우리 애통해 하는 이웃과 함께 울고 영원한 생명을 약속한 주님을 노래합니다”라는 기도를 드렸다.

설교는 홍보연 목사(맑은샘교회)가 ‘세월호, 우리의 부활’이란 제목으로 전했다. 홍 목사는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다시 갈릴리로 가서 실의에 빠진 제자들에게 소명을 주신 것을 전하며 “세월호 유가족들은 자신의 슬픔을 이겨내고 고통 속에 있는 사람들을 위로하며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 새 생명을 주신 부활의 주님께서 함께 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세월호 유가족과 성도들은 김형원(하.나.의.교회) 김은미(용산성광교회) 목사의 집례 속에 성찬식을 갖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기억하며 서로를 축복했다. 특히 김형원 목사는 성찬 마지막 시간에 따로 남겨둔 포도주와 빵을 “세월호 미수습자 9분의 몫”이라며 세월호 미수습자들이 모두 가족과 만나기를 기도했다.

한편 세월호 3주기를 맞은 이날 ‘세월호 참사 정부 합동 분향소’에 많은 성도와 시민들이 찾았다. 김성진 집사(은혜교회)는 주일 오전예배를 마치고 가족과 함께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부활절연합예배에 참석했다. 김 집사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3년이 지났는데 아직 자식을 찾지 못한 부모가 있다. 같은 부모로서 너무 마음이 아프다. 예수님께서 사고를 당한 유가족을 위로해 주시고, 꼭 미수습자 9분 모두 찾게 해달라고 기도했다”고 밝혔다.

박민균 기자  mi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