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일반
총신교수협, 김영우 총장 사퇴 촉구23일, 성명 발표 "김 총장 반교단적 행동" ... 비리 의혹 제기

총신대학교 교수협의회(이하 교수협의회)가 3월 23일 성명을 발표해 교육부가 임원취임을 승인한 5인의 재단이사를 인정할 수 없다고 비판하며 김영우 총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교육부는 지난 2월 23일 총신재단이사회의 요청을 받고 개방이사 1인과 지난 2015년 선임한 일반이사 4인의 임원취임을 승인한 바 있다. 교수협의회가 이 일의 핵심 관련자로 김영우 총장을 지목하고, 김 총장이 총신 사유화 야욕을 나타내고 반교단적인 행동을 계속해서 취하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교수협의회는 성명에서 “김영우 총장은 학교를 지도 감독하는 교단적인 권위를 가진 총회의 뜻을 무시했다”면서, “2015년 자신을 지지하는 인사들로 이루어진 4명의 일반이사들과 1명의 개방이사로 긴급처리권을 가진 재단이사진을 구성했다”며 총회의 뜻과 상관없이 구성된 재단이사회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교수협의회는 김영우 총장이 박무용 목사에게 2000만원을 전달한 의혹도 언급했다. 교수협의회는 “이 건에 대해 (김영우 총장이) 전국 교회와 총신 공동체에 용서를 구하기는커녕 검찰 대질신문에서 2000만원은 박무용 목사의 신병치료와 선교활동을 위한 위로금 명목으로 전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교수협의회는 “김영우 총장이 이사장 재임 시절 A교회 B원로목사를 서너 번 만나 3000만원의 현금을 받고, 그 대가로 당시 B목사의 친인척 관계인 모 교수에게 학교의 핵심 보직을 허락했다”는 새로운 주장도 제기했다. 또한 김영우 총장과 B원로목사의 만남을 중재했던 인물이 최근 교육부에서 임원취임이 승인된 재단이사 중 한 명이라고 주장했다.

교수협의회는 해당 교수의 양심고백으로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됐으며, 관련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또 교수협의회는 “김영우 총장이 교수협의회에서 활동한 총신신대원 실천신학부 A교수를 사전 협의 없이 3월 1일자로 목회신학전문대학원으로 발령했다”고 지적했다.

교수협의회는 이러한 주장을 바탕으로 김영우 총장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또한 교수협의회는 현 재단이사들의 사퇴를 촉구했으며, 현 재단이사장에게 이사장 직권으로 김영우 총장을 파면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본지는 교수협의회의 주장에 대한 김영우 총장의 반론입장을 들으려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송상원 기자  knox@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독카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