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일반
부활절 연합예배 명성교회서 연다4월 16일 오후 4시... 설교 이영훈 목사
▲ 2017 부활절 연합예배 대표대회장인 예장통합 이성희 총회장(가운데), 준비위원장 예장합동 김창수 총무(왼쪽 두 번째) 등이 올해 부활절 연합예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7 부활절 연합예배가 4월 16일 오후 4시 서울 명일동 명성교회에서 열린다. 설교는 기하성 총회장 이영훈 목사가 맡았다.

2017부활절준비위원회(위원장:김창수 목사)는 2월 15일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활절 연합예배 주제와 일정을 발표했다. 올해 주제는 ‘생명의 부활, 민족의 희망’이며 한국교회가 어지러운 한국사회에 희망을 보이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대표대회장을 맡은 예장통합 이성희 총회장은 “부활절 연합예배는 하나님께 영광 돌리고 부활의 기쁨을 만끽하는 자리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교단들을 중심으로 한 자리에서 연합예배를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는 해이고, 부활절 연합예배가 열리는 4월 16일은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는 날이기도 하다. 준비위원회는 연합예배에서 한국교회가 다시 개혁하자는 메시지를 전함과 동시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성희 총회장은 “예배의 방향성에 대해 교단장들과 총무들이 숙고하고 있다. 예배는 하나님께 올리는 것이기 때문에 그 외의 순서를 넣는 것은 어려울 수 있으나,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촉구하는 마음을 담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교회에서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리는 것도 의미가 있다. 성도들을 동원하려 애쓰는 대형집회에서 벗어나 부활절의 진정한 기쁨을 누리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는 뜻이다. 준비위원장인 예장합동 김창수 총무는 “예배는 보이는 것이 아니라 드리는 것이다. 하나님께 집중하는 예배를 드리자는 뜻으로 올해도 교회로 정했다”며 “교회에서 드리며 절감되는 경비 역시 작년처럼 좋은 일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부활절 연합예배는 60여 개 교단이 참여할 것으로 보이며, 한국기독교교회회협의회 회원교단들도 함께 동참할 예정이다. 준비위원회는 교회협이 당일 다른 시간에 소외된 이웃을 찾아가는 부활절 예배를 드리지만, 교회협 회원 교단들이 이 부활절 연합예배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을 들어 한국교회가 하나로 모이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용미 기자  mee@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