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일반
한국YWCA “탈핵·평화통일 앞장”창립 95주년 정기총회
▲ 한국YWCA 회원들이 7일 열린 정기총회에서 창립 9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갖고 있다.

창립 95주년을 맞이한 한국YWCA연합회(회장:이명혜)가 2017년에도 탈핵생명운동, 성평등운동, 평화통일운동, 청소년운동, 돌봄정의운동을 중점운동으로 지속할 것을 결의했다.

한국YWCA연합회는 2월 7~8일 KT대전인력개발원에서 전국 52개 지역 YWCA 회장, 사무총장 등 대표 1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도 정기총회를 열었다. YWCA는 2017년 주요과제로 ▲95주년 기념행사와 특별사업 ▲대선 의제화 활동 ▲YWCA 운동의 대중성 확대를 위한 홍보강화 ▲탈핵생명운동과 성평등운동 집중 ▲2018~2019년 정책수립과 100주년 비전 구체화를 위한 조사연구 ▲YWCA 운동 지속성을 위한 리더십 확보와 개발을 정했다.

특히 YWCA가 2013년부터 펼치고 있는 탈핵생명운동의 경우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를 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탈핵캠페인, 탈핵교육, 서명운동 등의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2017년을 ‘정의운동의 해’로 정한 YWCA는 4월에 창립 95주년 기념식을 연다. 그동안 설립목적에 걸맞은 활동을 해왔는지를 되돌아보면서 하나님과 역사, 그리고 시민 앞에서 걸어온 길을 성찰하고 반성하는 자리다.

이밖에도 여성의 삶과 역사적 책임, 하나님의 선교라는 사명에 대한 다짐을 하는 ‘YWCA 95일 기도회’, 전시성폭력을 반대하고 평화세상을 꿈꾸는 여성들의 염원을 담은 (가칭)‘평화비’ 건립,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YWCA 평화순례 ‘한라에서 백두까지’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을 세웠다.

한편 이번 정기총회에는 경동교회 채수일 목사가 ‘동방에서 온 박사들’이라는 설교를 통해 우리 시대 참된 기독인으로서 성찰을 강조했다. 남북경제협력전문가인 김주현 국민대 한반도미래연구원장은 ‘한반도 통일,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 특강에서 평화적인 통일 환경 조성을 위한 민간단체로서 YWCA의 노력을 주문했다.

박용미 기자  mee@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YWCA#정기총회

박용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독카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