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증경총회장 호소에 귀 기울여야

증경총회장들이 총회 산하 전국 교회 목사와 장로들께 거듭 호소했다. 증경총회장단회(회장:김용실 목사)는 1월 16일 서울 앰배서더호텔에서 20여 명의 증경(부)총회장과 30여 명의 교계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독신문사 폐간, 총신대 재단이사 선임, 총회결의시행방해자에 대한 제명 출교 등 총회 현안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전국 교회가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구했다.
총신대 재단이사 선임과 관련해서 증경총회장단들은 2015년부터 재단이사회가 예결산과 교수임용을 하려해도, 이사회에 참석하면 징계하겠다고 하여 이사들이 눈치를 보느라 매번 성수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사들의 임기가 만료되고 재단이사회가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 상태에서 이제야 총회가 긴급처리권을 가진 이사들이 모여 재단이사를 선임하라고 지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마디로 언제는 재단이사회를 불법단체로 규정하더니 지금은 참석치 않는 자를 총회결의 방해자로 몰아붙이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얘기다. 이런 논리를 펼치면서 사사건건 전 이사들에게 모든 것을 뒤집어 씌우는 태도는 명백히 잘못된 처사라는 것이다.

<기독신문> 폐간 건도 마찬가지다. 기독신문사 사장 남상훈 장로는 <기독신문>이 법적으로 폐간된 후에도 곧바로 신문이 발행되는 데 문제가 없도록 조치를 취해 놨는데도 불구하고, 총회는 제호나 53년의 역사성은 지금도 나 몰라라 하고 있다고 아쉬움을 호소했다.

또한 <기독신문>이 정상적으로 발행되기 위해선 각종 채권 채무 관계와 종사자들을 승계하겠다는 총회유지재단의 결의가 뒤따라야 하는데 총회는 아무리 공문을 보내도 감감무소식이라고 지적했다. 다시 말해 <기독신문> 폐간이 실수라고 입으로는 말하지만 후속조치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증경총회장 3인에 대한 예우정지도 제101회 총회에서 다뤄야 할 안건을 100회 총회장이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여 취급한 것은 엄연한 불법이라고 강조했다. 총회결의시행방해자란 명목으로 현장에서 치리회로 바꿔 제명 출교 등을 단행하며 범법자 취급한 것도 총회를 기만한 행위라고 강력하게 성토했다.

이날 증경총회장단들의 ‘호소’는 현 총회의 불안정한 요소를 보여주는 한 단면이다. 총회장을 비롯한 총회임원들은 그래도 증경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무시하거나 냉소로 일관하게 되면 총회는 지금보다도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기독신문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