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재단이사회의 정상화를 촉구한다

교단의 최대의 고민거리인 총신이 관선이사 파송을 눈앞에 두고 있어 종교개혁 500주년의 해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그동안 총회는 제99회기와 100회기에 걸쳐 총회가 결의하고 재단이사장을 총장으로 옮겨주면서까지 정상화에 나섰다. 그런데 소위 재단이사들의 비협조, 즉 정족수 미달이라는 전대미문의 사태 앞에서 파국을 눈앞에 두고 있다. 2017년 1월 3일 김선규 총회장은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에 대한 긴급공고를 기독신문 제2면 하단에 게재했다. 이미 교육부가 총신 재단이사회에 대한 행정절차에 들어간 총신사태는 마치 이렇게 되기를 바라는 잘못된 인사들의 의도된 행태 같은 상황 앞에 그 심각성을 찾아야 한다. 지난해 12월 22일 열릴 예정이던 재단이사회도 한 명이 모자라 무산되고 말았다.

언제 부터인지 사립학교법을 내세워 총회를 무시하고 소송을 통해 총회를 무력시키면서 총회와 무관한 사립학교를 만든 이 상황을 어찌하면 좋단 말인가. 와병중인 이사의 부득이한 불참과 일부 이사의 고의성 같은 불참은 총신 사태를 돌이킬 수 없는 사태로 몰아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갖게 한다. 이래서는 안 된다. 총회가 설립하여 목회자를 양성해 온 총신이 이사들의 사욕 때문에 관선이사 체제라는 굴욕의 상태를 맞아서는 안 된다. 사리사욕을 버려야 한다.
언제부터인가 총회는 아주 잘못된 병리현상이 생겼는데 그것이 바로 총회 측과 총신 측이라는 편 가르는 식의 이분법이다. 도대체 총회 측과 총신 측이라는 말이 왜 생겼는가. 총신대학교는 총회 직영신학교이다. 그런데 사립학교법이라는 세상법 테두리로 학교를 만든 것이 오늘의 사태에 이른 것이다. 그동안 많은 양보가 있었음에도 아직도 내려놓지 못한 것들이 너무 많다. 결국 양보가 없는 팽팽한 줄다리기는 관선이사 파송으로 이어질 것이고 이러한 사태는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D등급 분류라는 부실대학 상황에 이를 수밖에 없을 것이다.

학내사태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는 가운데총신의 교수협의회와 총학생회는 학교를 위해 차라리 고육지책으로 관선이사 수용이라는 극약처방까지 생각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 이러한 사태 앞에 이문제 해결을 위한 당사자들의 협조를 촉구하는 바이다.
총신 정상화라는 대의 앞에서 재단이사들은 용기 있는 결단을 해주기 바란다. 자기중심주의가 아닌 하나님 중심으로 총신 정상화라는 역사적 소명 앞에 충실한 이사들이 되기를 바란다.

기독신문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