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일반
“기독신문 폐간은 행정책임자인 나의 불찰”유지재단 <기독신문> 폐간 조사위 4차 조사활동 진행
▲ <기독신문> 폐간에 대한 총회유지재단 조사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김창수 총회총무가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창수 총회총무, 유지재단 조사위 제4차 진상조사 참석 “폐간사실 최근에야 알아”
박무용 목사는 대면조사 실시키로 … 책임여부 파악할 본부업무규정 미제출 ‘논란’

<기독신문> 폐간과 관련해 총회총무 김창수 목사는 자신의 불찰로 인해 불거진 일로서 모든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총회유지재단 <기독신문> 폐간 조사위원회(위원장:서현수 목사)의 제4차 진상조사에 참석한 김창수 총회총무는 위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시종 “최종 결재자로서 세밀하게 살피지 못한 자신의 잘못”임을 견지했다.

총회총무, ‘나의 불찰’
유지재단 조사위원회는 박OO 차장과 박OO 국장대우 등 실무자에 대한 대면조사에 이어, 이날 행정 책임자인 총회총무를 대상으로 조사활동을 벌였다. 위원들은 총회총무에게 △결재할 당시 <기독신문> 폐간 관련 서류 표지와 속지 내용 확인 여부 △<기독신문> 폐간에 대한 지시 여부 △실무자들이 자필로 작성하고 직인까지 찍었음에도 내용 파악을 못했다는 것에 대한 가능 여부 △실무자가 <기독신문> 폐간 후 80일간 보고하지 않은 것 등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대해 김창수 총무는 “지난 6월 <총회소식지>에 대해 면허세가 나온다는 보고를 받고 폐업절차를 밟기 위해 유지재단에 안건을 상정해 진행된 것”이라면서 당시 배경을 설명했다. 김 총무는 이어 “보통 서류가 올라오면 담당자부터 순서대로 올라오기 때문에 표지에 <총회소식지> 글자만 보고 사인했다. <기독신문>이 폐간된 사실은 최근에야 알았다. 세밀하게 살피지 못한 나의 잘못이기에 <기독신문> 폐간 소식을 듣고 신문사에 찾아가 사과표명을 했다”라고 했다. 서울시에서 폐간 통보 사실에 대해 그동안 보고를 받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사실 밑에는(밑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답변했다.

끝으로 총회본부 업무규정에 근거하여 실무자들의 업무상 과실에 대한 책임소재를 밝혀야 한다는 위원들의 견해에 대해 김 총무는 “모든 것은 내가 잘못 살폈기 때문에 나한테 (책임여부를) 달라. 행정책임자인 내 불찰이다”고 했다.

직전이사장, ‘대면조사 실시’
직전 총회유지재단 이사장이자, <기독신문> 직전 발행인인 박무용 목사에 대한 대면조사도 실시키로 했다. 위원들은 <기독신문> 폐간 진상조사에서 박무용 목사에 대한 의견청취는 불가피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이를 진행키로 했다. 이날 위원들은 박무용 목사가 조사에 응해 소명함으로 오히려 박 목사가 받고 있는 항간의 모든 의혹을 벗을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취지를 전달하기로 했다.

본부업무규정 미제출 ‘논란’
조사위원회는 한편 3차 회의에서 폐간사태에 대해 내규에 의한 직원의 책임을 살펴보기로 하고 현 총회본부 업무규정을 총회총무에게 요청하여 제출받기로 결의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회의에서 업무규정에 대한 자료를 받지 못했다.

3차 회의 이후 조사위원회는 총회본부 업무규정을 살펴보고자 했으나 업무규정이 지난 총회본부구조조정위원회에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구조조정위원회 당사자에게 정식으로 공문을 보냈지만 제출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위원들은 총회총무에게 “실무자(박OO 차장)가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상황에서 상벌조항을 살펴보기 위해 업무규정이 필요하다”고 했지만, 김 총무는 “업무규정을 갖고 있지 않다. 모든 것은 내가 잘못 살폈기에 책임은 나한테 물어 달라”고만 답했다.

한편 활동기간을 1개월로 한정해 조사를 벌이고 있는 총회유지재단 <기독신문> 폐간 조사위원회는 다음 주간 박무용 목사 조사 이후 이사회에 보고할 최종 자료를 정리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진행된 과정에서 보면, 박OO 국장대우와 김창수 총회총무가 자신의 책임임을 견지하고 있고, 폐간을 진행한 담당자는 책임을 회피하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유지재단 조사위원들이 의혹을 속시원하게 풀어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병국 기자  bkkim@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신문 폐간사태

김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독카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