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일반
기독신문 강제 폐간 진상조사한다
▲ 총회유지재단 이사회에서 기독신문 강제 폐간 사태와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유지재단이사회, 진상조사위 구성키로
기독신문 임원 이사회, 법적 대응 등 수습위원 조직


기독신문 강제 폐간에 대한 진상 조사를 실시한다. 기독신문 이사회도 자체적으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법적 대응키로 했다.

총회유지재단(이사장:김선규 목사)은 11월 21일 총회회의실에서 제101회기 제1차 이사회를 열고, 기독신문이 강제 폐간된 경위를 실무자로부터 청취하고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해 5인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실관계를 확인키로 했다.

조사위원회 구성은 총회장에게 위임했으며, 구성된 조사위원회는 1개월 이내로 신속하게 조사해 차기 이사회에 보고토록 했다.

같은 날 기독신문 이사회(이사장:김영남 목사)도 긴급 임원회를 열고, 기독신문이 강제 폐간 이전 상태로 원상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기독신문 복구를 위한 7인 수습위원을 내기로 했으며, 신문 발행에 어려움이 없도록 행정소송 등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기독신문 이사회 임원들은 형사고발이라도 해 책임소지를 밝혀야 할 것이며, 신문 발행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독신문 이사회 임원회에 참석한 남상훈 사장은 “신문사를 대표하는 사장으로서 직원들의 입장을 헤아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직원들이 어려움 당하지 않고 나아가 신문 발행과 운영에 어려움이 없도록 이사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 기독신문 이사회 임원들이 긴급회의를 열고, 수습위원을 내는 등 기독신문 원상복구 방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김병국 기자  bkkim@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상 조사#기독신문 긴급 임원회#기독신문 폐간사태

김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