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총신대 교수들 “김지찬 교수 표절의혹 근거 없다”
총신대학교 구약학과 교수들이 표절의혹을 받고 있는 김지찬 교수의 책을 검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 위해 30만명 기도할 것”
휫필드 목사, 제대로 알아볼까
엘더아가페봉사회, 일본 독도 침탈 규탄
네팔 지진 피해자들, 또 생존위협에 직면
100회 총회 '제자교회 · 법정 고소자 천서여부 관심'
SCE수련회 개막, 통일한국 주역 다짐
최춘경씨에 대한 소송 계속 진행키로
세법개정안 앞두고 종교인 과세 ‘머뭇’
전국CE 하기선교대회 … 필리핀에서 단기선교
처음에는 까맣게 찌든 가난이 보였다. 다른 언어, 피부색,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낯선 이들을 바라보는 커다란 눈망울이 부담이 되기도...
편목특별강도사고시 8월 24일
“휴전 넘어 평화조약 체결해야”
개혁연대, 전병욱 목사 치리 촉구
예장통합 ‘목회자 윤리 지침’ 제정
법인찬송가공회조사처리위 “관련 이사 징계 불가피”
기감, '징검다리' 편법세습 차단한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장정개정위원회가 징검다리 세습을 금지하는 세습방지법 개정안을 마련해 교계의 주목을...
학원선교위 “기독교 대안학교 설립운동 전개”
교회협과 예장통합, 화해하나?
총신SCE 재건 노력 결실 보인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지사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TEL : 02-559-5900  |  FAX : 02-557-9653(편집국), 02-556-5875(광고국)
기독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06~2015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