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T 뉴스
여백

여백

여백
부활절예배 연합 힘들어도 의미 더한다
2015년 한국교회 부활절예배가 3곳에서 각기 따로 드린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과 통합 총회를 비롯해 주요 교단 중심으로 구성된 한국교회부활절...
“교인주권 존중, 장로교정치 바로 세워라”
‘클린 총회’ 열망 커… ‘교단 김영란법’ 도입
강도사고시 792명 응시 … 최근 5년간 감소 추세
아이티전권위 “형사고발 건 재정신청 하겠다”
전권위 결의… “재소명서 제출 불응시 명단 공개”
신학부 “개혁주의 신학대회 준비 철저”
척박한 농어촌 사역자 어깨 두드린다
고된 사역 현장에서 벗어나 낯설고 새로운 장소에서 오붓한 시간을 보내게 된 농어촌교회 목회자 부부들은 막 사...
[인터뷰/ 김택윤 목사·정길수 사모] "꿀 맛 같은 쉼과 위로의 시간"
[인터뷰/ 농어촌부 부장 서종석 목사] "자립과 자활 기틀 만들 것"
원희룡 지사, 신앙 때문에 산신제 불참
“종교편향 ‘봉은사역’ 이름 바꿔야 한다”
봉은사역명 사용금지가처분 이어 서명운동까지
양적 팽창 대신, 시대 고민하는 목회사역 확산
교회로 생명윤리 전문 강사가 찾아갑니다
<목사의 딸>이라는 책을 읽고
홍재철 후원금 사용 “넘어가자”
정일웅 전 총장 사모 소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지사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TEL : 02-559-5900  |  FAX : 02-557-9653(편집국), 02-556-5875(광고국)
기독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06~2015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